새 페이지 3

  

 
 

 

제목: ## 고원모아 Lifelovestory
이름: 흰빛/한홍철


등록일: 2008-09-11 16:11
조회수: 2635 / 추천수: 193


고원모아 Lifelovestory



260. 고원모아생명이야기(환경/자연/생태계)



태초에 하나님이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습니다.(창세기1:1)
창조 다섯째 날, 하나님의 말씀대로 고원모아가 생깁니다.(창세기1:20)
하나님은 고원모아를 보시고 좋아합니다.(창세기1:21)


오늘의 시대는 멸종의 시대이다.
어떤 종은 제대로 기록되기도 전에 사라졌고,
어떤 종은 욕심에 눈이 먼 채집가들의 총에 희생당했다.
카브리 해에서 북쪽 끝까지,
가장 작은 태평양의 섬들에서 유라시아 대륙에 이르기까지,
이 지구의 모든 땅덩어리가 멸종이라는 비극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 500년간 지구에서 사라진 동물들, 다시는 만날 수 없는 멸종동물들을 살펴본다.

고원모아(1500년)

도도(1681년)

스텔라바다소(1768년) 타히티도요(1777년) 라이아테아잉꼬(1777년) 흰쇠물닭(1788년)

파란영양(1800년) 모리셔스애기큰박쥐(1800년) 수수께끼찌르레기(1825년) 모리셔스청비둘기(1826년) 통가왕도마뱀(1827년) 코스래찌르레기(1828년) 코스래뜸부기(1828년) 오가사와라지빠귀(1828년) 오가사와라밀화부리(1828년) 마다가스카르뻐꾸기(1834년) 마스카렌앵무(1834년) 오아후오오(1837년) 후페(1840년) 큰귀껑충쥐(1843년) 타히티잉꼬(1844년) 큰바다쇠오리(1844년) 흰발토끼쥐(1845년) 안경가마우지(1850년) 노포크카카앵무(1851년) 산타루치아큰쌀쥐(1852년) 굴드생쥐(1857년) 키오에아(1859년) 자메이카쏙독새(1859년) 쿠바붉은마코앵무(1864년) 세이셀잉꼬(1870년) 뉴질랜드왕도마뱀붙이(1870년) 사모아쇠물닭(1874년) 팔라우큰박쥐(1874년) 큰얼굴쥐캥거루(1875년) 로드리게스목도리앵무(1875년) 까치오리(1875년) 히말리야메추라기(1876년) 뉴칼레도니아큰도마뱀(1876년) 푸클랜드개(1876년) 바하마벌새(1877년) 하와이뜸부기(1884년) 오가사와라흑비둘기(1889년) 동부토끼왈라비(1889년) 작은코아핀치(1891년) 하와이되새(1892년) 산타크루즈관코과일박쥐(1892년) 붉은가젤(1894년) 코나밀화부리(1894년) 스티븐굴뚝새(1894년) 큰코아핀치(1896년) 짧은꼬리껑충쥐(1896년) 마리아마드레쌀쥐(1897년) 마모(1896년)

채텀뜸부기(1900년) 채텀휘파람새(1900년) 과달루페카라카라(1900년) 큰아마키히(1901년) 돼지발반디쿠트(1901년) 긴꼬리껑충쥐(1901년) 오클랜드비오리(1902년) 피오피오(1902년) 마르티니크큰쌀쥐(1902년) 크리스마스쥐(1903년) 불독쥐(1903년) 솔로몬왕관비둘기(1904년) 몰로카이오오(1904년) 검은마모(1907년) 후이아(1907년) 보고타선엔젤(1909년) 가는부리그래클(1910년) 그랜드케이맨지빠귀(1911년) 과달루페바다제비(1911년) 웃는부엉이(1914년) 라가르토도마뱀(1914년) 여행비둘기(1914년) 캐롤라이나잉꼬(1918년) 로드하우동박새(1918년) 붉은턱과일비둘기(1920년) 극락앵무(1927년) 다윈쌀쥐(1929년) 산페드로놀라스코사슴쥐(1931년) 류큐혹비둘기(1930년대) 작은등지쥐(1933년) 하와이오오(1934년) 사막쥐캥거루(1935년) 분홍머리오리(1936년) 태즈메이니아늑대(1936년) 툴라이시왈라비(1939년) 라이산뜸부기(1943년) 웨이크뜸부기(1945년) 카리브수도사물범(1952년) 작은빌비(1950년대) 일린흰꼬리쥐(1953년) 리틀스완후티아(1955년) 초승달발톱꼬리왈라비(1956년) 알프스소나무들쥐(1962년) 큰짧은꼬리박쥐(1965년) 덤불굴뚝새(1972년) 줄무늬날개뜸부기(1973년) 괌큰박쥐(1974년) 필리핀맨등과일박쥐(1980년대) 아티틀란논병아리(1989년)  
(팀플래너리-글. 피터 샤우덴-그림. 이한음-옮김. 자연의 빈자리. 지호출판사. 2003. pp.1-248.)


인생은 다만 백년이다.(한국속담)
피조물의 고대하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들의 나타나는 것이니 피조물이 허무한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케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 한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롬8:19-21)



고원모아 통하여 말씀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시여!
우리의 삶 속에 자리잡은 죽임으로부터 생명을 지켜주옵소서!
"빛이 있으라"(창세기1:3)
"생명을 파괴하는 환경파괴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사라져라"
"죽어간 고원모아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살아나라"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요한계시록22:20)
생명의 영, 보혜사 성령님이여!
보호의 영으로 채워주시고 행복한 삶으로 인도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를 드립니다. 아멘 ( www.lifelovestory.com 20040506 23:30)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공지  ## 고원모아 Lifelovestory 2008-09-11 2635
458  2. 달(1월) Lifelovestory (즐거움/행복 ) 2019-01-12 75
457  1. 해(日)Lifelovestory 2019-01-02 119
456  456. 옥수수 Lifelovestory 2014-11-28 798
455  455. 사람(윤일병23) Lifelovestory 2014-08-02 974
454  454. 사람(에볼라 바이러스 환자) Lifelovestory 2014-08-01 844
453  453. 사람(팔레스타인주민) Lifelovestory 2014-07-31 888
452  452. 사람(필리핀배씨) Lifelovestory 2014-07-29 810
451  451. 사람(북한50중학생) Lifelovestory 2014-07-29 860
450  450. 사람(5B군) Lifelovestory 2014-07-28 755
449  449. 소나무 Lifelovestory 2014-07-25 523
448  448. 사람(열차.승객) Lifelovestory 2014-07-22 419
447  447. 사람(비행기승객.엘서미크 더 보르스트) Lifelovestory 2014-07-22 521
446  446. 사람(헬기.소방관) Lifelovestory 2014-07-22 43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c) 2007 Lifelovestory.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 lifeseed@hanmail.net  010-9639-7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