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페이지 3

  

 
 

 

임세원 교수, 대피공간에 피했지만…유가족 “간호사 안전 챙기려다”

# 임세원 교수, 대피공간에 피했지만…유가족 “간호사 안전 챙기려다”0


임세원 교수, 대피공간에 피했지만…유가족 “간호사 안전 챙기려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02 09:17수정 2019-01-02 16:28
임세원 교수.사진=동아일보 DB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47)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환자였던 박모 씨(30)에 대해 경찰은 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 씨는 전날 오후 5시 45분경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진료를 받던 중 임 교수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박 씨는 진료실에 들어간 지 15분이 채 지나지 않아 흉기를 임 교수에게 휘둘렀고, 임 교수가 진료실 밖으로 뛰쳐나오자 계속 뒤쫓아가 다시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박 씨는 임 교수의 마지막 환자였다. 조울증을 앓고 있던 박 씨는 입원 치료 후 퇴원한 뒤 수개월 동안 병원을 찾지 않다가 사건 당일 예약 없이 진료를 받았다.


# 임세원 교수 영결식 엄수...치료했던 환자들이 마지막 길 배웅

권오은 기자
  
입력 2019.01.04 10:11

4일 고(故) 임세원(47)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영결식과 발인이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과 서울적십자병원에서 각각 엄수됐다.

영결식은 이날 오전 7시 강북삼성병원 신관 15층에서 열렸다. 병원 측이 마련한 자리는 200석이었지만,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기 위한 추모객 350여명이 몰려 복도와 입구에도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영결식을 마친 뒤 임 교수의 두 아들은 영정사진과 위패를 들고 2006년부터 고인이 근무하던 외래동 3층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실을 들렀다. 외래동 로비에 들어서자, 입구 카페에 앉아있던 손님과 직원들도 고개를 숙이며 조의를 표했다. 손수건으로 입을 막고 울음을 삼키던 간호사들은 차마 끝까지 보지 못하고 고개를 뒤로 돌렸다. 임 교수의 부인은 장례지도사의 부축을 받으며 힘겹게 걸음을 옮겼다.

발인은 오전 7시40분쯤 장례가 치러진 서울적십자병원에서 진행됐다. 영하 4도의 추위에도 하얀 가운을 입은 임 교수 동료들과 추모객들은 운구차량이 멀찍이 사라질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장지는 경기 고양시 서울시립승화원이다.

숨진 임 교수는 성실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였다. 유족에 따르면 조문객 5명 중 1명은 고인의 환자였다고 한다. 임 교수의 대학 동기라는 백종우(48) 경희대학교 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한 해의 마지막 날에도 예약도 하지 않은 환자를 진료하려고 했을 만큼 훌륭한 의사였다"고 말했다.

유족은 평생 환자를 위해 헌신한 고인의 뜻을 기려 조의금을 강북삼성병원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에 모두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북삼성병원 관계자는 "병원 차원에서도 고인을 추모하는 공간을 원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임 교수는 지난해 12월 31일 진료를 받으러 왔던 박모(30)씨가 휘두른 흉기에 목숨을 잃었다. 구속된 박씨는 경찰조사에서 "머리에 소형폭탄을 심은 것에 대한 논쟁을 하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3일 강북삼성병원으로부터 박씨의 진료기록을 확보, 정확한 병력과 범행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04/2019010400962.html
-추천하기     -목록보기  
제목: 임세원 교수, 대피공간에 피했지만…유가족 “간호사 안전 챙기려다”


사진가: 흰빛/한홍철

등록일: 2019-01-02 20:54
조회수: 31 / 추천수: 2


임세원의사.jpg (6.3 KB)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정렬방법: 등록순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로그인 회원가입] 
:: 인간은 변하지 않는다? 죽음의 공포 겪으면 이야기가 달라지지 
:: " 죽음을 기억하라( Memento mori ) " " 당신의 운명을 사랑하라 ( Amor fati ) " 
코로나19로 인하여 죽은사람들
흰빛/한홍철
2020-04-04 20:57
대구서 ‘우한 코로나’ 확진자 3명 숨져…사망자 총 16명
흰빛/한홍철
h:2
2020-02-28 20:21
산속에서 열흘 홀로 버틴 조은누리양.."기적이라는 말 밖에는"
흰빛/한홍철
h:21 v:1
2019-08-03 16:28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뉴질랜드 모스크 테러에 대한 보복"
흰빛/한홍철
h:28 v:3
2019-04-24 18:45
# 27년 혼수상태서 기적처럼 깨어난 여성...첫마디는 아들
흰빛/한홍철
h:16 v:3
2019-04-24 15:59
"통영 앞바다 낚싯배 전복, 구명조끼가 생사(生死) 갈랐다”
흰빛/한홍철
h:27 v:4
2019-01-11 23:05
임세원 교수, 대피공간에 피했지만…유가족 “간호사 안전 챙기려다”
흰빛/한홍철
h:31 v:2
2019-01-02 20:54
후계자의 부패·실정에… 93세 老정객 다시 돌아오다
흰빛/한홍철
h:53 v:2
2018-05-11 20:52
눈물 한 방울로 아내를 살리다
흰빛/한홍철
h:58 v:1
2018-04-28 20:58
'휠체어 위의 아인슈타인'...스티븐 호킹 76세로 타계
흰빛/한홍철
h:23 v:3
2018-03-14 16:44
1   2   3   4   5   6   7   8   9   10  .. 34   [다음 10개]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c) 2007 Lifelovestory.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 lifeseed@hanmail.net  010-9639-7423